투어인터파크, 1~5월 항공권 판매액 8,057억 원…전년비 3배 급증 - 2023/06/08

2023-06-08

– 코로나 이전 2019년비 43% 확대…5월 황금연휴 인기 1위 국가 일본 

– 해외여행 수요 급증세 및 차별화 경쟁력 비결…”국내 대표 항공권 플랫폼 지위 공고화”


(인터파크=2023/06/08/목) 인터파크가 항공권 1등 플랫폼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


올해 1~5월 인터파크에서 발권된 항공권 판매액은 8,057억 원으로 전년동기(2,562억 원) 대비 214%(3배) 증가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동일 기간(5,648억 원)과 비교해서는 43% 늘었다.


인터파크 항공권 판매액 추이를 보면 올해 1월(1,475억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2월(1,524억 원), 3월(1,613억 원), 4월(1,731억 원), 5월(1,714억 원)에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 황금연휴 기간 국제선 항공권 발권인원 기준 인기 1위 국가는 일본으로 34%를 차지했다. 이어 베트남(15%), 필리핀(9%), 태국(8%), 미국(4%) 등 순으로 근거리 여행지가 대부분으로 집계됐다.


인터파크 항공권 사업의 빠른 신장세는 지난 3여년 간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 급증세가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또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진에어 등 전세계 100여개 항공사와의 제휴를 기반으로 다양한 특가 항공권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특히 항공권 가격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으로 엔데믹 시대 이후 업계 최초로 지난해 10월 11일부터 해외 항공권 최저가 보상제를 시작했으며, 오는 7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박정현 인터파크 항공사업본부장은 “엔데믹 이후 첫 여름 성수기를 맞음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해외여행의 첫 단추인 항공권 예약ㆍ발권 서비스를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지속 고도화해 차별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지난달 20일(토)부터 전지현을 광고 모델로 ‘해외여행 1등은 크다. 인터파크다'는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같은 달 8일(월)부터 오는 7월 26일(수)까지는 ‘80일간의 세계일주’를 콘셉트로 미주, 유럽, 동남아, 대양주 등 전 세계 7개 권역 30개 인기 도시의 항공권ㆍ호텔ㆍ패키지ㆍ투어&액티비티 등 여행상품을 순차적으로 특가로 선보이는 여름 성수기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전 11시에는 인터파크라이브 채널을 통해 초특가 항공권과 패키지 상품을 선착순으로 구입할 수 있다. 해외 항공권과 해외호텔에 대해서는 오는 7월 말까지 최저가 보상제를 진행 중이다.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의 100%를 아이포인트로 지급한다.



#  #  #

 

 

 


0661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447 사업자등록번호 824-81-02515 통신판매업신고 2022-서울강남-02179
Copyright ⓒ InterparkTriple Corp. All rights reserved.